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루 1만원으로 신안군 1004섬 시티투어 즐겨요!

기사승인 2019.04.18  11:06:23

default_news_ad1

- ‘1004섬 시티투어버스’ 19일부터 주 3회 운영

▲ 암태 천사대교

최근 천사대교가 개통된 전남 신안 섬 여행을 하루 1만원으로 보다 알차게 즐기고 싶다면 '1004섬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해보자. 신안군이 순환형 ‘1004섬 시티투어버스’를 오는 19일부터 매주 금·토·일요일 주 3일 운행한다.

시티투어버스는 목포역에에서 오전 9시 30분에 출발해 7시간 여정으로 하루 1회 운영되며, 요금은 성인 10,000원, 장애·군인·경로·청소년은 5,000원이다. 또 한 장으로 3일 동안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FREE 패스권은 20,000원이다. 단, 관광지 입장료와 식비는 별도다.

▲ 안좌 소망교

시티투어버스는 목포역(09:30)을 출발해 천사대교를 지나 퍼플교(반월·박지도)-김환기 고택(점심, 자유식)-분계여인송숲-에로스 서각 박물관- 목포역(17:00)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구성돼 있다.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하면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안좌도와 ▲섬 속의 섬 ‘반월·박지도’, ▲세 섬을 잇는 퍼플교(목교),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거장 김환기고택, ▲분계해변의 자연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는 여인송 등 다도해의 아름다운 섬과 해양의 수려한 풍광을 맘껏 즐길 수 있다.

문화관광해설사도 버스에 함께 동승해 신안 섬여행 재미를 더해준다.

▲ 자은 분계해변

1004섬 시티투어버스는 현장 결재 가능하며, 만남투어여행사를 통해 사전예약도 할 수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천사대교가 개통돼 많은 관광객이 찾아주고 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해 여행하기란 쉽지 않다고 판단, 1004섬 시티투어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며 “더 많은 관광객들이 버스를 이용해 신안 섬투어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안좌도김환기생가

<사진 신안군 제공>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