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봄여행 어디로갈까!..국내 봄 추천 여행지 4곳 여수·남해·경주·포항

기사승인 2019.04.11  19:25:51

default_news_ad1

- 국내여행객 10명중 6~7명 “4~5월이 여행하기 가장 좋아”

꽃샘추위도 누그러지고 완연한 봄, 포근한 날씨에 여행하기 좋은 시기다. 국내 여행객 10명 중 6~7명도 여행하기 가장 좋은 시기로 4~5월을 꼽을 정도로, 4~5월은 자타공인 최적의 여행 시기다.

이에 익스피디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봄 여행주간(4월 27일~5월 12일)에 맞춰 이번 봄 다녀올만한 추천 여행지 4곳텔을 소개했다.

▲ 여수 돌산대교/사진 익스피디아 제공

봄 낭만에 취하는 여수

본격적으로 봄 날씨가 시작되자 여수를 찾는 여행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열린 진달래 축제만 19만명이 찾았을 정도다. 해양 여행지인 여수의 대표적인 매력은 해상 케이블카, 돌산대교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야경 그리고 풍성한 해산물 요리다.

5월 초에는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향토민속축제 여수 거북선 축제도 예정돼 있다. 최근 여수시가 출시한 관광안내 모바일 앱 ‘아! 여행!’을 활용하면 여수를 보다 편하게 여행할 수 있다.

이국적 정취 가득한 남해

한국관광공사가 4월 가볼 만한 여행지로 남해의 독일마을을 꼽았다. 60년대에 독일로 떠났던 광부와 간호사들이 귀국해 정착하며 형성된 마을로, 오렌지 빛 지붕의 독일식 집들이 방문객을 반긴다. 이곳에 이국적 분위기를 더하는 독일마을 맥주축제는 지난해 정부지정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바 있다.

다랭이마을 또한 인기 여행지다. 산비탈을 깎아 만든 계단식 밭 위 아기자기한 집들과 마을 아래 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근방에 위치한 펜션 남해 시크릿 블루에서 지낸다면 탁 트인 바다를 바라보며 스파를 즐기는 꿈 같은 휴식까지 취할 수 있다.

▲ 경주 보문호/사진 익스피디아 제공

천년고도와 벚꽃의 만남 경주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하는 벚꽃은 만개하는 시기가 지났지만, 개화 시기가 보다 늦는 겹벚꽃과 유채꽃이 4월부터 경주의 풍경을 수놓을 예정이다. 불국사에서 찾아볼 수 있는 겹벚꽃은 4월 말이 절정이며 첨성대는 이달 말까지 화사한 노란빛의 유채꽃에 둘러싸인다.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듯한 경주 특유의 분위기를 만끽하고 싶다면 한옥 숙소가 제격이다. 시내와 가까우면서도 한적하고 고즈넉한 정취가 있는 와담정은 투숙객들에게 꾸준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곳이다.

동해의 맛과 멋 즐기는 포항

올해 시 승격 70주년을 맞은 포항은 새롭게 포항 12경(景)을 선정했다. 한반도 최동단 호미곶에서 만나는 일출, 장기읍성과 유배문화체험촌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 호미반도 둘레길도 주목할 만하다. 바다와 맞닿아 있는 길을 따라 걷다 보면 해안 절벽과 기암괴석이 선사하는 천혜의 절경을 마주하게 된다.

한편, 익스피디아가 국내여행객이 경험하고 싶은 숙소 유형을 조사한 결과, 고택(37.2%), 한옥형 게스트하우스(26.4%) 등 다양한 특색 있는 숙박시설이 포함됐다. 또 국내여행을 즐기기 가장 좋은시기 설문조사에선 66%가 4~5월을 꼽았다.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