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의 관광도시 울산 중구에 울산큰애기 춤바람 분다

기사승인 2019.03.13  21:40:29

default_news_ad1
▲ 울구청은 오는 16일부터 10월 19일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전체 7차례에 걸쳐 '울산큰애기의 거리춤바람' 공연을 갖는다.

'2019 올해의 관광도시'인 울산 중구 원도심에 신선한 '춤바람(?)'이 분다.

울산 중구청은 오는 16일부터 10월 19일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총 7차례에 걸쳐 '울산큰애기의 거리 춤바람' 공연을 갖는다고 13일 밝혔다.

춤바람 공연은 매달 다른 테마로 거리예술가와 스트릿댄서, 밸리댄서 등의 다양한 장르의 춤꾼들이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아름다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거리춤바람'의 개막을 알리는 첫 번째 행사는 '울산큰애기와 거리를 찾는 사람들을'이란 주제로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 서막을 올린다.

창작집단 달, 포시크루, 라크슈미, 동해누리, 브라스밴드, 룬디마틴, 뮤직팩토리 딜라잇이 참여하는 이날 공연은 호프거리~젊음의 거리~문화의 거리 구간에서 거리퍼레이드를 벌이며 춤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본 공연은 문화의거리 일원에서 이뤄지는데, 구 상업은행 사거리를 시작으로 울산큰애기하우스까지 이동하며 관람하는 퍼포먼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4월 20일에는 '문화의거리를 찾아 온 거리예술가들'이란 주제로 서울과 부산의 전문 거리공연단체를 초청해 다양한 춤을 선보인다.

5월 18일은 '스트릿댄스로 부는 바람'을 주제로 언더독 사운드, 포시·카이크루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지역 스트릿댄서들의 파티가 열린다.

7월 20일은 '문화의 거리를 만드는 예술가들', 8월 17일은 '밸리댄스로 부는 바람', 9월 21일은 '신명의 춤바람, 얼쑤', 10월 19일은 '문화의 거리에 초청받은 예술가들'이란 테마로 문화의거리를 물들일 예정이다.

중구청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많은 관광객들이 함께 참여해 울산큰애기와 함께 거리춤바람을 즐기는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담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