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남아에서 초미세먼지 가장 낮은 국가 1위 '필리핀'

기사승인 2019.03.11  10:55:25

default_news_ad1
▲ 필리핀/사진, 필리핀관광부

따사로운 햇살이 비추는 날이면 미세먼지가 극성이다. 미세먼지가 없는 곳에서 여유로운 여행을 즐기고 싶다. 쌀쌀한 추위와 미세먼지를 피해 여행을 즐길만한 곳이 어디일까.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미세먼지가 적은 국가로 필리핀이 선정돼 눈길을 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발표한 ‘2018 세계 대기질 보고서’에서 필리핀은 초미세먼지 (PM2.5) 수치 14.6µg/m³를 기록했다. 이는 인접국인 태국 (18.5µg/m³), 캄보디아 (20.1µg/m³), 베트남 (32.9µg/m³), 인도네시아 (42.0µg/m³)와 비교해 월등히 낮다.

또한, 동남아시아 각국의 도시를 분석한 자료에서도 필리핀 11개 도시가 청정지역도시 TOP 15에 선정됐다.

특히 필리핀 라구나주의 칼람바는 초미세먼지 수치 9.3µg/m³으로 동남아에서 가장 공기가 깨끗한 도시로 선정됐으며, 발렌수엘라 시티(9.3µg/m³), 카르모나 시티(10.9µg/m³), 파라냐케(12.2µg/m³), 다바오(12.2µg/m³), 마카티(13.7µg/m³), 마닐라(14.3µg/m³), 만달루용(14.5µg/m³), 발랑가(16.1µg/m³), 퀘존(17.5µg/m³), 라스 피냐스(17.9µg/m³)가 차례로 순위권에 이름을 올랐다.

필리핀관광부는 올해 ‘지속가능한 관광’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이번 결과를 환영했다. 특히 필리핀은 정부 차원에서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시행하고 있는데 지난해에는 가장 큰 관광지인 보라카이를 자연 파괴 문제로 과감히 폐쇄하고 6개월간 관광객을 받지 않아 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최근에는 필리핀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지목 받는 ‘지프니’를 점진적으로 친환경 전기 지프니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