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천시, ‘미식 여행지’로 거듭난다

기사승인 2019.02.11  10:27:40

default_news_ad1

미식(美食) 여행이 관광의 주요테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제천시가 관광과 미식의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제천시는 미식마케팅팀을 신설해 약채락 브랜드강화, 특화음식거리조성, 음식마케팅 업무 일체를 전담하도록 하고 있다.

제천시 미식마케팅팀의 올해 사업으로 우선, 약채락 브랜드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하여 작년에 개발한 4대 약념(藥念)중 황기맛간장은 현재 특허출원 중에 있으며 관내 업체에서 곧 상품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당귀약고추장, 약초페스토, 뽕잎소금 등 나머지 약념도 약채락 R&D상품으로 개발하여 상품화할 계획이다.

또 4대 약념을 기본으로 간편 편이식 약채락 도시락상품을 개발해 공간이나 장소에 구애 없이 약채락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며, 약채락 표준밥상도 트렌드에 맞게 재구성하여 한층 업그레이드된 맛을 보여줄 계획이다.

▲ 사진=제천시

여기에 제천의 낙후된 상권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제천의 새로운 콘텐츠발굴 및 관광산업촉진을 위하여 약선음식거리 정비 및 빨간오뎅 거리 조성 용역과 (가칭)제천 옛날 시장문화거리 조성 용역 등 두 건의 용역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약선음식거리 조성사업은 기존 약선음식거리는 분산되어 있는 음식점과 메뉴를 축소화하고 특성화시켜 약선갈비, 곱창거리로 재조명하고자하며, 중앙시장 빨간 오뎅거리를 조성하여 각종 행사 및 축제와 연계한 먹거리·볼거리를 제공하여 빨간오뎅을 하나의 음식관광으로 상품화, 침체된 시장거리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전략이다.

또 (가칭)제천 옛날 시장문화거리 조성용역 사업은 제천 교육청 앞~중앙시장 복개천 구역을 레트로 감성의 음식특화거리로 조성,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여 이곳을 제천의 도시관광 명소로 특화함으로써 제천 시내로의 관광객 유입을 통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맛을 즐기고 탐구하는 목적관광 수요를 반영할 수 있는 맛과 식재료를 소재로 맛기행 루트를 개발하고, 음식 및 식재료에 담긴 숨겨진 이야기와 음식을 만드는 사람의 미담을 발굴해 제천만의 가스트로투어 제천, 관광상품 개발로 체류형 미식관광을 유도하기로 했다.

제천 대표음식 브랜드 약채락 표준화 및 타켓별 대표음식 상품화를 통하여 타지역과 차별화된 음식관광 마케팅을 추진하고, 지역관광의 지속적인 성장에 발맞추어 지역내 음식점을 유형별로 분류하고 품질인증제를 마련, 대표맛집 선정 및 관리를 통하여 관광객 니즈도 충족시킬 계획도 있다.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