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원도, 중국 치파오 패션쇼 문화교류 단체관광객 유치

기사승인 2019.01.10  10:42:55

default_news_ad1

강원도와 원주시는 중국 치파오협회와 함께 ‘2019 한·중 전통의상 문화교류 패션쇼’와 연계해 11일부터 13일까지 대규모 중국 문화교류 단체관광객 500여명을 유치·지원한다고 밝혔다.

한지 문화의 대표도시인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오는 12일 개최되는 ‘2019 한․중 전통의상 문화교류 패션쇼’는 중국 산둥성, 상하이 등 17개 지역 치파오협회 회원 500명과 원주 한지한복패션 참가자 100명이 참가한다.

▲ 강원도청 전경/사진=강원도

특히 이번 패션쇼에서는 전통한지를 활용한 ‘한지한복’과 중국 전통의상인 ‘치파오’를 소재로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양국 전통의상의 매력과 아름다움을 알리고, 동시에 원주 한지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중국 치파오협회는 전 세계에 800여개 분회와, 100만 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민간조직협회로 한중 문화교류 활성화 차원에서 강원도를 방문한다.

이와 관련해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019년 첫 대규모 중국단체방문단 환영을 위해 원주시장과 함께 12일 개막식 패션쇼에 참가, 방문단을 직접 맞이하고 환영공연과 함께 감사패 전달 등 치파오 축하 환영세레모니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중국 관광객은 방문 첫 일정으로 원주 한지테마파크를 둘러보고, 1월 12일 오전에는 지역 대표관광명소인 소금산 출렁다리 등 대표 관광지를 방문할 계획이다.

전창준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중국 방문단이 도에 머무는 동안 주요 관광자원인 원주 한지테마파크, 소금산 출렁다리 등 ‘강원도의 멋’을 적극 홍보하며, 앞으로 문화교류와 연계한 중국단체관광객 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와 맞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하성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