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수 낭만포차, ‘이전’ 촉구 목소리 높아

기사승인 2018.12.07  11:02:10

default_news_ad1

여수시가 실시한 낭만포차 발전방향 시민 설문조사 결과 ‘이전·폐지’ 의견이 50.9%로 나온 가운데 조속한 이전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여수시 쾌적한 공원 만들기 운동본부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낭만포차 이전을 촉구했다.

진규하 공동대표는 “낭만포차는 관광객 유치에 많은 기여를 했지만, 현재는 도입의도에서 벗어나 주민들의 정신적 피해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여수시는 조속하게 이전계획을 수립하고, 여수시의회는 낭만포차 이전예산을 반드시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4일에는 낭만포차 인근 동문동 주민대표들이 포차 이전을 요구하고 나섰다. 동문동 주민대표 6명은 이날 권오봉 여수시장과 면담을 하며 시민 설문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거북선대교 하부 공간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 여수 낭만포차. 사진/여수시

앞서 여수시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2일부터 23일까지 낭만포차 존치·이전 시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결과 여수시민 540명 중 50.9%가 낭만포차를 이전 또는 폐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존치 응답률은 39.8%였다.

특히 ‘이전’ 응답자에게 거북선대교 하부 공간 이전 찬반여부를 물은 결과 90.4%가 찬성으로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북선대교 하부공간은 낭만포차 이전 여론 형성과 함께 이전장소로 지속적으로 거론돼 왔다.

현 위치처럼 여수밤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데다 교통혼잡, 주차문제 등 여러 단점을 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여수시는 내년도 예산안에 낭만포차 이전비 5억 원을 편성해 놓은 상태로 예산이 확보 되는대로 이전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낭만포차의 발전방향 모색을 위해 많은 의견을 듣고 최종적으로 설문조사까지 실시했다”며 “다수의 시민들이 이전을 원하고 있는 만큼 여수시의회와 소통을 통해 이전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하성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