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학농민군 대승 거둔 5월 11일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된다!

기사승인 2018.11.09  15:21:31

default_news_ad1

동학농민군과 관군이 황토현 일대에서 최초로 전투를 벌여 대승을 거둔 ‘황토현전승일(5월 11일)’이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로 결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월 구성한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선정위원회(위원장 안병욱, 이하 위원회)는 그동안 고창군, 부안군, 정읍시, 전주시 등 4개 지자체가 추천한 지역 기념일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기념일로서의 적합성을 심사한 결과, 황토현전승일(5월 11일)을 법정 기념일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황토현전승일은 전봉준, 손화중, 김개남 등 동학농민군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관군과 격돌해 최초로 대승한 날로, 이 날을 계기로 농민군의 혁명 열기가 크게 고양됐다”며 “이후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으로 전개될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 됐다는 점에서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고 기념일 선정 이유를 밝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선정된 기념일은 법령 개정 절차를 통해 행정안전부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로, 고창군은 무장기포일 4월 25일(음력 3월 20일), 부안군은 백산대회일 5월 1일(음력 3월 26일), 정읍시는 황토현전승일 5월 11일(음력 4월 7일), 전주시는 전주화약일 6월 11일(음력 5월 8일)을 추천했었다.

▲ 사진-고창군 무장기포기념제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