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관광공사, 외래 관광객 유치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손잡아

기사승인 2018.11.07  11:14:54

default_news_ad1

- 세계인이 찾아오는 글로벌 관광경북 만들기에 적극 협력키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지난 6일 개최된 ‘2018 KTO-RTO-시․도 간담회’에 참석한 지방공사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경북관광공사

경상북도관광공사와 한국관광공사가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해 손을 잡았다.

경북관광공사는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2018 KTO-RTO-시․도 간담회’에서 중국 유소년축구교류단 및 해외 기업 인센티브단 유치 등 2019년 공사 주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공사가 추진하는 축구선진 투어 상품화 및 한⋅중⋅일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 개최 등 축구교류 활성화 사업을 소개하고, 중국 푸젠성(福建省) 등 3성 지역의 2,800팀, 5만명 규모의 유소년 축구단 유치를 위해 한국관광공사 중국 지사와의 지속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120만 명으로 추산되는 해외진출 한국기업 종사자와 가족 중심의 인센티브 관광단 유치를 위해 베트남, 중국 등 현지 기업 대상 설명회 및 세일즈콜을 강화하고, 한국관광공사 국내․외 지사를 비롯한 유관기관과의 연계마케팅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더불어 공사는 지난해 9월 한⋅러 정상회담을 통해 결정된‘한⋅러 지방협력포럼’이 7일부터 9일까지 포항에서 개최됨에 따라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간담회와 동시에 진행된 B2B 상담회에서는 공사 및 한국관광공사 국내․외 관광마케팅 전담부서가 참여해 개별 관광객 맞춤형 상품 발굴, 현지홍보 마케팅 확대 등 경북지역 국⋅내외관광객 유치 증대 방안을 강구했다.

이날 2019년 경북관광활성화 주요사업을 직접 설명한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2019년에는 발로 뛰는 현지 홍보마케팅 강화와 인적네트워크 구축 등 실질적인 외래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다방면에서의 노력을 추진할 계획”이라며“본 간담회를 통해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광역지자체와의 교류⋅협력 확대로 외래관광객 유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